2021.09.20 (월)

  • 흐림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0.6℃
  • 구름많음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2.7℃
  • 흐림대구 21.7℃
  • 구름조금울산 21.0℃
  • 구름조금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5.3℃
  • 흐림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1.7℃
  • 맑음금산 19.9℃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19.4℃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복지

전체기사 보기

포항시, 지진의 위기를 뛰어넘어, 특별재생사업으로 도시를 재건한다!

지진으로 가장 큰 피해 입었던 흥해 특별재생사업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아리랑뉴스 홍서영 기자 | 포항시는 특별재생사업을 통해 흥해가 지진의 위기를 뛰어넘어 도시재생 인프라 구축 등 가시적 성과로 새롭게 도시를 재건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별재생사업은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진최대 피해지역인 흥해 소재지 123만㎡에 대해 특별재생지역으로 지정해 마중물·부처연계·지자체·공기업참여사업 등 총 29개 단위 사업으로 국비와 지방비 2,257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특별재생사업을 통해 피해지역의 재건을 견인할 주요 시설 건립과 회복 프로그램이 순조롭게 착착 진행되고 있어, 다시 태어날 흥해가 기대되고 있다. 먼저, 11.15지진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지역에 특별재생사업이 본격 추진되면서 경제활성화 및 공동체회복의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특별재생사업의 공동체활성화 사업으로 추진된 마을회관·경로당의 신축 및 내진보강‧리모델링사업을 6개소 완료해 지진과 코로나19로 단절된 지역주민의 소통공간으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재해·재난 사고 시 주민들의 안전한 피난로 확보와 범죄예방을 위한 대피로 조성공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이팝나무 군락지(흥해 향교 주변)를 주민의 휴식과 여가





문화

더보기

연예

더보기


지역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