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20.5℃
  • 맑음강릉 24.0℃
  • 황사서울 20.4℃
  • 황사대전 23.4℃
  • 황사대구 25.7℃
  • 황사울산 23.1℃
  • 황사광주 23.8℃
  • 황사부산 19.9℃
  • 구름조금고창 22.7℃
  • 황사제주 20.4℃
  • 맑음강화 17.6℃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2.9℃
  • 구름많음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여행

전남도, 4월 명품숲에 강진 주작산 철쭉숲

핑크빛 꽃망울 만개하면 휴식힐링 명소

URL복사

 

아리랑뉴스 홍서영 기자 | 전라남도가 방문해야 할 4월 명품숲으로 ‘강진 주작산 철쭉숲’을 선정했다.

 

전남도는 숲의 역사성과 문화적 가치가 높은 숨어있는 보물숲을 휴식과 힐링의 여행 명소로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이달의 명품숲’을 선정해 홍보하고 있다. 그동안 소개된 명품숲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시대 가족 단위 소그룹 형태의 여행 취향에 맞는 계절별 관광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주작산은 봉황이 강진만을 향해 힘차게 날갯짓하는 형상이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숲은 강진군청에서 완도 방향으로 약 20km 떨어진 도암면을 지나 신전면 주작산자연휴양림에 있다.

 

3월부터 도암면 만덕산과 신전면 주작산 능선까지 50ha에 걸쳐 연분홍빛으로 피는 진달래와 철쭉은 봄의 절정을 알리는 봄꽃의 대명사다. 이른 봄에 피는 진달래는 개화 기간이 비교적 짧아 화려한 모습을 충분히 보기 어렵지만 철쭉은 4월부터 5월까지 개화기가 길어 핑크빛 꽃망울을 오랫동안 즐길 수 있다.

 

강진 주작산 철쭉 산행을 하려면 4월 중순 이후가 최적기다. 이 시기 전국 사진작가와 등산객이 붐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강진군은 지난 2017년부터 주작산의 봄꽃인 진달래와 철쭉 복원을 위해 특화숲 조성사업으로 진달래철쭉 등 봄꽃 13만 그루를 심고, 매년 숲 관리에 나서는 등 생태계 보전에 힘쓰고 있다.

 

진달래와 철쭉은 개화기와 색, 모양이 비슷하나 꽃과 잎이 나는 시기로 구분할 수 있다. 가지 끝에 꽃이 먼저 핀 후 잎이 나면 진달래, 꽃과 잎이 함께 날 경우 철쭉으로 보면 대부분 맞다.

 

이밖에 강진은 지난해 명품숲으로 선정된 백년사 동백숲과 다산 정약용의 유배지인 다산초당, 가우도 출렁다리, 강진만생태공원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다양해 치유와 힐링 여행의 최적지로 손꼽힌다.

 

오득실 전남도 산림보전과장은 “강진 주작산에 오르면 확 트인 경관과 함께 핑크빛으로 만개한 철쭉이 몸과 마음을 힐링해 줄 것”이라며 “전남의 경관 가치가 뛰어난 보물숲을 발굴해 명소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연예

더보기

스포츠

더보기

"수출 활로를 개척및 맞춤형 바이어 유치 우선 추진"부산경남금형공업협동 조합 이수균 이사장

아리랑뉴스는 각계각층의 몀망있는 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그 내용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가 나아갈 길을 마련하고자 인터뷰 자리를 마련했다. 오늘은 "수출 활로를 개척및 맞춤형 바이어 유치 우선 추진하고 있는 "부산경남금형공업협동조합 이수균 이사장을 만났다. … (부산경남금형공업협동조합 이수균 이사장) ▶ 간략한 본인 소개 좀 부탁합니다? "저는 40여년의 기간에 걸쳐 금형산업에 종사하였으며, 금형제작의 필수가 되는 몰드베이스 제작하여 공급하는 ㈜창신테크의 경영자로 종사하고 있습니다. 청년시절 몰드베이스 제작회사에 입사, 현장 청소부터 배우기 시작하여 공작기계 가공, 조립 등 경험을 바탕으로 사업을 시작하였으며, 중소규모의 기업이지만 조직을 관리하기 위하여 지식의 필요성을 느끼고 시작한 늦은 나이의 학업으로 석사학위를 취득하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2020년 부산경남금형공업협동조합 정기총회에서 회원들의 성원으로 제12대 이사장으로 선임되어 부산 경남 금형산업 발전과 회원사의 안정적인 경영지원을 해야 할 무거운 책무를 맡게 되었습니다." ▶ 부산경남금형공업협동조합은 어떤 곳인지? "우리나라 금형산업은 1950년 소비재 수요 증가로 인하여 가내공업으로 시작되어 숙련

최승재 국회의원 "천막을 지키며 완전한 손실보상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깊이 고민"

천막 농성 26일차 현장 보고 ! 손실보상 관련해 언론 인터뷰에 응하고 현장을 방문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최승재 국회의원 소상공인 자영업자 분들이 얼마나 힘든지 손실보상이 왜 필요한지 얘기하다보면 시간이 금세 가버린다는 최승재 국회의원은 국민들과 다양한 매체로 소통하며 손실보상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응원을 보내주어 더욱더 열심히 뛰고 있다고 말한다. 최승재 국회의원은 오늘도 천막을 지키며 완전한 손실보상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깊이 고민한다고 밝혔다. 아리랑뉴스 홍서영 기자 |


지역별뉴스

더보기